상단여백
HOME 웰빙 건강
출산 후 허리통증, 방치하면 만성질환

임산부 절반 정도가 임신 중에 허리통증을 경험한다.
다행히 임산부들이 출산을 하고 산후조리를 하면서 통증이 완화가 되지만 출산 이후에도 요통이 그대로 남아있거나 더 심해지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그러나 산후 요통을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통증 정도로 이해하고 참거나 방치하는 경향이 있다.
산후 요통은 본격적인 육아를 준비해야 할 산모의 신체 균형을 깨뜨리고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데 큰 영향을 준다.
이처럼 산모의 요통이 흔한 이유는 임신 후 배가 나오기 시작하는 임신중기부터 출산까지 10kg이상의 급격한 체중변화를 겪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늘어난 체중은 허리, 무릎, 관절 등에 많은 무리를 주어 간헐적인 통증으로 나타나다 결국 출산과 동시에 요통으로 발현되는 경우가 많다.
임신 중에는 출산을 위해 관절과 자궁하부의 유연성을 증가시켜 주는 릴렉신이라는 호르몬이 몸에서 분비되는데 호르몬의 영향으로 통증이 있어도 잘 모르는 경우가 생긴다.
하지만 분만 시에는 매우 극심한 복압의 증가가 발생하게 되고 복근과 복강내의 근육들이 태아와 양수를 아래로 밀어내면서 척추체와 디스크에 강한 압력을 가하게 되 허리 통증이 새롭게 생기거나 원래 가지고 있던 디스크 증상이 악화 되어 통증이 심해 지는 경우가 발생하는 것이다.
때문에 평소 허리와 척추가 좋지 않던 여성들이 임신을 했다면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그렇다면 언제 치료를 시작해는 것이 좋을까?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임신 전부터 꾸준한 관리와 운동을 바탕으로 미리 척추질환을 예방하는 것이다.
하지만 임신 중 척추질환이 찾아온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태아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정도의 가벼운 운동으로 증상의 악화를 방지하고, 출산 후부터 본격적인 치료를 시작한다.
자연분만은 출산 3주 후부터, 제왕절개의 경우 8주 후부터 본격적으로 척추 관리를 하는 것이 좋다.
출산을 하면 골반이 벌어지며 허리 주변 뼈 마디와 근육이 이완되고 수축력이 떨어지면서 몸의 전체적인 회복력이 떨어질 수 있다.
이때 척추 관리를 소홀히 하면 퇴행성 척추질환의 위험이 높아진다. 이완된 뼈와 근육이 정상적으로 돌아오기 전에 무리한 다이어트는 피해야 한다.
출산 후 허리와 골반 근육이 약해진 상태에서 격렬한 운동은 오히려 허리에 무리를 줄 수 있고, 퇴행성 디스크 등 척추질환이 생길 수도 있다.
임신 전 추나수기요법을 통해 불균형한 척추와 골반을 교정해 태아와 양수를 안정적으로 지지하고 자궁의 혈액순환을 활성화하는 한약 처방을 통해 수정란의 착상률을 높일 수 있다.
출산 이후에는 출산 중 자궁에 남아 있는 어혈을 제거하는 한약 처방을 한 뒤에 척추의 균형을 잡아주는 추나수기요법과 척추와 골반의 인대, 근육을 강화해 산후풍을 치료하고 예방하는 침, 약침요법, 한약 치료가 도움이 된다.
또한 균형잡힌 영양섭취와 충분한 휴식, 바른 자세의 삼박자를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자연식 식품으로 구성된 식단을 규칙적으로 먹고, 규칙적인 운동과 스트레칭으로 요통을 관리해보도록 하자.

 

오동근 기자  dominsm@naver.com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