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 건강
음주 영향 알코올 간질환자, 50대 이상 64.4% 차지2015년 진료인원 13만 명 … 남성(11만 명), 여성(1만 7천 명)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이 2010년부터 2015년까지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하였다.
2015년 기준, 알코올성 간질환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감소 추세지만 12만 7천명 중 남성은 11만 명, 여성은 1만 7천명으로 나타났다.
성별에 따른 알코올성 간질환의 진료인원을 비교해보면, 남성이 여성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남성과 여성의 진료인원 차이는 2010년 10만 9천명에서 2015년 9만 3천 명으로 감소하였지만, 여전히 6.4배로 나타났다.
2015년 기준으로 50대(42,012명, 33.0%)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60대 이상(39,894명, 31.4%), 40대(28,313명, 22.3%), 30대(12,992명, 10.2%)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령이 높아 질수록 진료인원이 증가하였고, 50대이상이 전체 진료인원의 64.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이천균 교수는 50대 이상에서 알코올성 간질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생의 가장 생산적인 군이며, 정신적 · 사회적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받는 40대에서의 과다한 음주가 10년 이상 지속되어 50대 이후에 알코올성 간질환 등의 신체적장애가 많이 발생하며, 금주 등의 적절한 조절이 필요한 상태에서도 개인적, 사회적 영향으로 음주를 지속함으로써 60대 이후로도 여전히 환자가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하였다.  
인구 10만 명 당 알코올성 간질환 진료인원의 연령대별 변화를 살펴보면, 2015년 기준으로 50대 51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60대 이상 442명, 40대 324명, 30대 167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령대별 성별에 따른 차이를 비교해보면, 전 연령층에서 남성이 여성보다 많았으며, 연령이 높아질수록 남녀간의 격차가 증가하였다.
2010년 대비 2015년도 진료비 증가율의 진료형태별로 살펴보면, 입원 45.0%, 외래 15.5%, 약국 12.8% 증가하였다.
특히, 입원의 증가 추세가 외래 및 약국 진료비의 비해 월등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인호 기자  dominsm@naver.com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