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사의찬미’ 이종석, 대체불가 배우의 현명한 행보노개런티로 책임감과 깊이 있는 연기력 모두 찬사

배우 이종석이 호평과 의미를 모두 잡은 ‘사의 찬미’를 통해 대체불가 연기자로서의 현명한 행보를 인정받았다. 

노개런티 출연을 자처, 정상급 배우로서의 책임감을 다하며 귀감을 산데다 첫 시대극 속에서 깊이 있는 연기력을 다시금 입증하며 똑똑한 필모그래피까지 이어가게 됐다. 

지난 4일 종방한 TV 시네마 ‘사의 찬미’(극본 조수진, 연출 박수진)에서 이종석은 문학과 조국 그리고 생애 단 하나의 연인 심덕(신혜선)을 사랑하지만 그 어느 것도 온전히 가질 수 없었던 불운한 시대의 청춘이자 작가 김우진 역을 연기했다. 

그간 ‘사의 찬미’는 여러 차례 영화 뮤지컬 등을 통해 극화된 적 있지만, 소프라노 윤심덕이 아닌 작가 김우진의 삶을 집중 조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 이종석은 동명 작품에서 다소 유약하게 그려졌던 김우진의 캐릭터를 탈피, 글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가진 작가 김우진을 현실감 있게 그려내며 실존 인물을 재조명하게 했다. 

앞선 다수의 작품을 통해 장르의 경계 없는 연기력을 인정받은 만큼, 시대극 속에서도 그의 캐릭터 소화력은 보는 이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또한 심덕 역의 신혜선과의 멜로신에서는 우수에 젖은 눈빛만으로 죽음도 불사한 사랑의 깊이를 시청자에 고스란히 전달했다. 단 3회 만에 첫 만남부터 죽음까지 이어지는 빠른 전개였지만 이종석이 그려낸 김우진의 세밀한 감정 변화는 보는 이들을 극으로 빠져들게 하기에 충분했다. 또 꿈을 억압당하며 자신을 드러내기에 인색했던 우진이 심덕을 만나 다시 펜을 잡고 사랑이라는 감정을 표출하게 되는 극적인 캐릭터 변화는 이종석의 유려한 연기력으로 설득력을 입었다.

특히, 연기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이종석의 노개런티 출연은 단막극 활성화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이끌어내며 ‘사의 찬미’의 의미를 배가시켰다. 

이 같은 이종석의 의미 있는 행보는 그의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어지고 있다. 그는 내년 1월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극본 정현정, 연출 이정효)를 통해 데뷔 10년 만에 첫 로맨틱 코미디물로 대중 앞에 선다. 복합 장르물을 통해 다소 판타지적 캐릭터와 감정선 깊은 서사를 연기했던 그는 이번 작품에서는 보다 현실감 있는 ‘연하남’의 설레는 매력을 드러내며 대한민국 여심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한편, 이종석은 ‘로맨스는 별책부록’ 촬영에 한창이다.

 

한양신문  webmaster@hanyangsm.com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