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
프랑스 바질 쁘비용, 동두천 명예시민 선정이담농악 전수자로 문화발전 공로 인정받아

동두천시(시장 최용덕)는 지난 8일 동두천시립이담풍물단 객원 연주가로 활동 중인 프랑스인 바질 쁘비용(Basile Peuvion)을 명예시민으로 선정하고, 명예시민 증서를 수여했다.


바질 쁘비용은 재즈 드럼을 전공하고 자국에서 교사로 활동 중인 프랑스인으로, 2015년 시립이담풍물단 꼭두쇠 김경수 선생으로부터 농악을 전수한 이래 해마다 2회에 걸쳐 ‘동두천시립이담풍물단 동·하계수련회’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프랑스, 벨기에를 비롯한 유럽 여러 나라에 이담농악 및 한국 음악을 알리며 국악의 세계화에 기여했다.


또한, 파리 한국문화원 ‘K-Vox voix coreenne 2015(한국의 소리 2015)’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고, 칠곡 세계 사물놀이 경연 참여 솔로(Solo), 외국인 부문 최우수 수상하는가 하면, 자라섬 재즈패스티벌 참여하여 농악을 가미한 재즈 드럼 공연 등을 펼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시민증 수여를 마친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명예시민증 수여를 통해 그간의 기여와 협조에 감사를 표하고 싶었으며, 앞으로도 동두천에 대한 사랑을 이어가 달라.”며 축하의 뜻을 전했다.
한편, 바질 쁘비용은 “동두천시 명예시민으로 선정돼 매우 자랑스럽고, 동두천과 한국을 고향으로 생각하고, 열의와 사랑으로 이담농악 발전에 적극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양신문  webmaster@hanyangsm.com

<저작권자 © 파인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